베다도로 지는 석양을 보고 인두스트리아 길을 따라 숙소로 향합니다.

오늘도 하루가 이렇게 갑니다.


 

 

말레꼰에는 항상 사람들로 붐빕니다.

수영하는 아이들, 산책하는 사람들, 연인들, 여행자들이 자주 찾는 곳이고요.

주말 밤에는 방파제에 기댈 수 없을 만큼 쿠바의 젊은이들로 가득합니다.

28일 간 쿠바에 머물면서 파도가 높게 치는 날이 없어서,

그 드라마틱한 파도는 볼 수 없었지만, 

괜찮습니다. 여긴 쿠바니까...